반려견이 잘못 했을 때 ‘윽박·소리’ 지르면 ‘우울증’에 걸릴 가능성 높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반려견을 교육하는 방법은 주인마다 다르다.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처벌 기반의 훈련을 받은 반려견은 우울증에 걸릴 수 있다고 한다.

온라인 미디어 레드온라인에서 전했다.

포르투갈 포르투갈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반려견의 행동 관리 방법으로 소리 치거나 때리는 등의 교육은 반려견의 감정에 큰 해를 끼친다.

연구를 주도한 아나 카타리나 박사는 좋은 행동을 장려하는 보상 기반 훈련 학교에서 42마리의 개를 모집했다.

연구팀은 두 그룹으로 나누어 실험을 진행했다.

부정적인 방법으로 교육을 받은 개들은 훨씬 많은 스트레스 징후를 보였다.

따라서 반려견을 교육할 때는 보상 기반의 교육이 반려견의 정서와 행동에도 좋은 영향을 미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