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나보다 팔뚝 가늘지만 사랑한다”

이하 데일리메일

러시아의 보디빌더 세계 챔피언 여성이 화제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이 소개했다.

러시아 남동부에 사는 보디빌더 나탈리야 쿠즈네초바(28)는 14살 때부터 체육관이 다니기 시작했다.

그녀의 아버지는 운동이 딸의 자존감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해 운동을 시켰다.

15살 때 자바이칼스키 지방의 보디빌더 챔피언이 되었다.

그리고 지난 2014년 그녀는 세계 챔피언이 되었다.

그녀의 인터뷰 내용도 흥미롭다.

나탈리야는 10년 전, 남편 유시프 데이바조프(42)를 만났다.

그녀는 인터뷰에서 “남편이 내 팔뚝보다 가늘었지만 그것을 신경 쓰지 않았다”며 “나는 그를 사랑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