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폭행해 집행유예로 풀려난 30대, 이번엔 흉기로 찌르고 도주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자신을 안 만나준다는 이유로 여자친구에게 흉기를 휘두른 3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한다.

이 여성은 어깨가 다쳐 인근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한다.

A씨는 지난해 B씨를 때려 구속됐다가, 집행유예 선고를 받고 석방된 뒤 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39)를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10일 전했다.

A씨는 2일 오후 8시45분쯤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한 거리에서 여자친구 B씨(44)를 흉기로 찌른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한다.

경찰은 탐문 수사끝에 9일 인천시 서구 검암동의 한 빌라에서 A씨를 체포하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구치소 수감당시 B씨가 다른 남성을 만났고, 출소 후에도 자신을 만나지 않아 살해하려 했다”며 혐의를 인정하였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