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성폭행’ 하고 5~6년 징역 많다고 생각했는지 ‘항소’한 ‘최종훈·정준영’

부산일보

최근 성범죄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최종훈에 이어 1심에 항소했다고 알려졌다.

지난 5일 언론사 매일경제는 법조계의 말을 빌려 정준영의 법률대리인이 이날 서울중앙지법에 항소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정준영은 지난달 29일 서울중앙지법으로부터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으로 징역 6년과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 5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정준영은 해당 선고에 대해 부당함을 느끼고 항소를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지난 2016년 정준영과 최종훈은 강원 홍천군,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킨 뒤 집단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sbs뉴스

재판 과정에서 정준영, 최종훈과 관련된 성폭행 의혹 사건은 총 3건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한다.

또한 정준영은 2015년 말 연예인들이 참여한 메신저에서 성관계 중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총 1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물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와 함께 범죄에 가담한 최종훈은 지난 29일 1심에서 징역 5년과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 5년과 형 집행종류 후 3년간의 보호관찰을 받았다.

이로써 집단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의 메신저 단체 채팅방 멤버 5인 중 3인이 항소를 하게 됐다.

과연 이들의 항소가 어떤 결과를 낳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kbs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