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금 1원’도 배분 안해준 공민지 소속사 더뮤직원스와 ‘법적 공방’ 예고

이하 공민지 인스타그램

가수 공민지가 소속사 더뮤직웍스엔터테인먼트와의 법적 공방을 예고했다.

공민지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속사와 짧지 않은 법적 공방을 새로 시작해야 할 것 같다”고 운을 뗐는데요. 계약 조건과 달리 그동안 지원 및 수익금 배분이 없었다는 것이다.

공민지는 “계약 당시 소속사는 연 4회 이상의 앨범을 약속하며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난 4년간 앨범은 1개 뿐이고, 활동도 거의 지원해주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산서는 한차례도 보여준 적이 없고, 수익금은 1원도 배분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돈보다는 가수로서의 활동을 이어가는 것이었다. 이에 공민지는 “계약해지를 위해 소속사와 합의하거나 가처분을 통해서라도 신속히 마무리하길 원했지만 여의치가 않았다”고 전했는데요. 결국, 소송을 통해 진실을 가릴 수밖에 없게 된 것이다.

마지막으로 공민지는 “항상 지지하고 응원해주시는 팬들을 위해서라도 의연하게 대처하고 이겨 나가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공민지는 지난 2009년 ‘2NE1’으로 데뷔했다. 이후 2016년 팀을 탈퇴하고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났다. 새 소속사로 더뮤직웍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지난 9월 더뮤직웍스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최근 재판부는 이를 기각했다.

이에 더뮤직웍스 측은 “당사자 간 깊은 대화를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며 원만하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와 달리 공민지는 법적 공방을 예고하며 진실을 가리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공민지 입장 전문이다.

소속사와 짧지 않은 법적 공방을 새로 시작해야 할 것 같습니다. 계약 당시 소속사는 저에게 연 4회 이상의 앨범을 약속하며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난 4년간 앨범은 1개 뿐이고, 활동도 거의 지원해주지 않았습니다. 정산서는 한 차례도 보여준 적이 없고, 수익금은 1원도 배분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돈 보다는 가수로서 활동을 이어가는 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그래서 계약해지를 위해 소속사와 합의하거나 가처분을 통해서라도 신속히 마무리하길 원했지만 여의치가 않아, 이제는 소송을 통해 진실을 가릴 수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항상 지지하고 응원해주시는 팬들을 위해서라도 의연하게 대처하고 이겨 나가겠습니다. 무대 위에서든 밖에서든 늘 성실하고 당당한 모습은 변함없이 보여드릴 것을 약속합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