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차’ 자주 마실수록 ‘우울함’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홍차를 즐겨 마시는 성인 여성의 우울 정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한다.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지수(BMI)도 홍차를 자주 마실수록 낮았다고 나타났다.

지난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계명대 식품영양학과 최미자 교수팀이 2017∼2018년 대구 거주 19세 이상 성인 여성 3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한다.

이 연구결과(성인 여성의 홍차 섭취와 체질량지수 및 우울 정도와의 관련성)는 동아시아식생활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되었다.

설문 대상 여성의 홍차 섭취 빈도는 안 마심이 45.2%로 가장 높았고, 이어 월 1∼2잔(31.9%)ㆍ주(週) 1∼2잔(11.6%)ㆍ주 3잔 이상(11.3%) 순으로 나왔다.

여성의 홍차 섭취 빈도에 따라 BMI가 약간의 차이를 보였다고 한다. BMI는 자신의 체중(㎏)을 키(m로 환산)의 제곱으로 나눈 값이라고 전했다.

홍차를 마시지 않는 여성의 BMI는 22.0으로, 정상 체중을 유지했지만 월 1∼2잔(21.4)ㆍ주 1∼2잔(21.2)ㆍ주 3잔 이상(21.1) 마신 여성보다 높았다고 한다.

최 교수팀은 논문에서 “(홍차를 즐겨 마시는 여성의 BMI가 낮은 것은) 홍차의 일부 성분이 알파-아밀라아제(녹말 분해 효소)의 활성을 억제해 탄수화물의 위장관 내 소화를 방해한 결과이거나 리파아제(지방 분해 효소)의 활성을 억제한 결과일 수 있다”며 “홍차에 다량 포함된 카페인에 의한 에너지 소모 효과일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하였다.

‘내 인생은 실패작이라는 생각이 든다’, ‘잠을 설쳤다’, ‘다른 사람이 나를 싫어하는 것 같다’ 등 우울 정도는 홍차를 자주 마신 여성에서 낮았다고 한다.

최 교수팀은 논문에서 “홍차와 녹차엔 신경 보호 효과가 있는 EGCG가 포함돼 있어 홍차의 잦은 섭취가 심리적 안정감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하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