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으로 너무 쉬웠던 올해 수능, ‘만점자’ 무려 ’15’명이나 나왔다 “문과 11명”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한경닷컴

최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자가 총 15명 나왔다고 전해진다. 지난해 수능에서 9명의 만점자가 등장한 것보다 1.7배가량 늘어난 셈이다.

특히 올해는 졸업생보다 재학생 만점자가 훨씬 더 많았다는 점이 주목되고 있다.

또 국어와 영어는 전년 대비 쉬웠고 수학은 지난해보다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수능 국어 만점자는 지난해보다 5배 이상 늘기도 했다는 것이다.

3일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0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한다.

성 원장은 “올 수능 만점자는 15명”이라며 “재학생은 13명, 졸업생은 2명이다. 작년과 재작년과 달리 올해는 재학생이 상당히 많다는 게 특징”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만점자들의 계열의 경우 탐구영역 응시를 기준으로 보면 사회탐구를 치른 학생이 11명, 과학탐구를 치른 학생이 4명”이라며 “사회탐구 치른 학생이 인문·사회계열, 과학탐구 응시생들이 자연계열로 보인다”고 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이데일리

수능 만점 여부는 주요·필수 응시영역으로 판단한다. 국어, 수학, 탐구(사회탐구·과학탐구), 한국사가 대상 영역으로 이 과목들의 모든 문제를 맞혀야 만점이라고 알려졌다.

영어와 한국사는 절대평가가 적용돼 1등급이면 만점으로 간주한다. 따라서 영어는 90점 이상, 한국사는 40점 이상(이하 원점수 기준)이면 만점이다.

표준점수를 기준으로 올해 수능은 전년도보다 국어영역은 쉽고, 수학은 가형·나형 모두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탐구 중 ‘윤리와 사상’은 만점자가 14.9%에 이르러 2등급이 아예 존재하지 않게 됐다. 1문제라도 틀리면 곧바로 3등급 처리될 만큼 문제가 쉬웠다는 뜻이다.

이번 수능에 응시한 수험생은 484,737명으로 재학생은 347,765명, 졸업생은 136,972명이었다. 작년(550,330명)보다 4만 5천여 명 적게 응시했다고 한다.

한편 수험생들은 내일(4일) 오전 9시부터 학교와 교육청 등에서 성적표를 받을 수 있다.

성적표에는 영역별 표준점수와 백분위, 등급이 표기되며 원점수는 나오지 않는다. 영어와 한국사는 절대평가라 등급만 표시된다고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티스토리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