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의 많은 요청’에도 이승기가 3년 넘게 가수로 컴백 못했던 ‘진짜 이유’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newsen

최근 이승기가 가수로 컴백할 계획을 밝히며 그동안 신곡을 들고 돌아오지 않았던 이유를 고백했다고 전해졌다.

최근 진행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종영 인터뷰에 주연을 맡은 배우로서 참석한 이승기는 “내년 정도에 새 앨범을 낼 생각이 있다”고 귀띔했다.

브라운관부터 스크린까지 연기와 예능을 통해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이승기지만, 이승기의 연예계 데뷔는 바로 가수로서였다.

이승기는 데뷔곡인 ‘내 여자라니까’, ‘삭제’, ‘되돌리다’, ‘결혼해줄래’ 등 걸출한 히트곡을 내왔다. 그러나 군 복무 기간을 포함해 3년여간 신곡을 발표하지 않았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스포츠서울닷컴


이날 이승기는 그간 가수 활동을 하지 않았던 이유를 고백했다.

이승기는 “스케줄과 일 때문도 있지만 군대에서 목이 많이 상했다”고 조심스럽게 털어놓았다고.

이어 “목소리가 예전처럼 안 돌아와서 작년 한 해 저한테 답답하고 큰 고민이었다”며 “올해 초 지나면서부터는 생각도 좀 비우고 몸이 아파 요가도 시작하면서 소리가 다시 돌아오고 있다”고 현재 목 상태를 설명했다.

이승기에 따르면, 안타깝게도 목소리는 예전과 완전히 똑같이 돌아오지는 않을 모양이라고 전해졌다.

그럼에도 목 상태의 회복과 함께 가수로서의 컴백 준비도 조금씩 하기 시작했다.

음색이 조금 두꺼워지고 허스키해졌는데, 이승기는 “변화한 부분을 장점으로 잘 살려서 준비해 보겠다”고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전해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중앙일보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