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명 사상자 낸 ‘살인마 안인득’, 재판 도중 진심 폭로한 ‘변호사의 말’

한국경제

자신이 살고 있던 아파트에 불을 지르고 흉기로 이웃 주민 22명을 죽이거나 다치게 한 살인마 안인득.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사건의 범인 안인득의 변호사가 “이런 살인마를 변호하기 싫다”고 말해 국민들의 시선이 집중됐다고 한다.

이에 국민들은 “저런 사람도 변호해야 한다니 변호사가 극한직업”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27일 창원지법 대법정에서 열린 안인득에 대한 1심 국민참여재판 최종변론에서 국선변호인은 “저희 변호인도 이런 살인마를 변호하는 게 맞는 걸까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국선변호인은 “저도 인간이다. 그러나 우리 법에는 변호사가 무조건 붙어야 한다”고 남모를 고충을 토로했다고 전해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영화 변호인

이 말을 들은 안인득은 “누굴 위해 변호하느냐, 변호인이 역할을 모른다”며 불같이 항의했다.

변호인은 “저도 (변호)하기 싫어요”라며 안인득의 말을 그대로 받아쳤다.

그러면서도 “안인득은 피해·관계 망상을 거쳐 사고가 전개되고 있으며 현실을 왜곡해 판단하고 있다”고 변호했다.

이후 변호인은 “불행한 사건의 책임을 오로지 피고인 한 명에게 묻고 끝낸다면 제2, 제3의 피고인이 발생할 여지가 있다”며 “사회안전망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한편 이날 안인득은 국민참여재판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고 알려졌다.

재판부는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미약한 심신미약이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피해 결과가 매우 중대하고, 피해자와 가족들의 고통을 감히 가늠하기 힘들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안인득은 재판장이 ‘사형’을 선고하자 결과에 불만을 품고 악을 지르다 교도관들에게 끌려나가기도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한겨례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