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마머리도 완벽 소화한 왕자같은 비주얼 자랑한 뷔 (사진)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방탄소년단’이 지난달 30일 개최된 ‘멜론뮤직어워드(MMA) 2019 이매진 바이 기아’에서 4개 부문 대상을 모두 휩쓸며 총 8관왕을 차지했다.

‘올해의 아티스트’, ‘올해의 앨범’,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베스트송’ 등 대상 4개 부문에서 모두 수상의 영예를 안았고, 이외에도 음원 성적과 멜론 회원 투표로 선정한 ‘톱 10’에도 이름을 올렸다.

그 외에 남자 댄스 상, 네티즌 인기상, 카카오 핫스타상 등 총 8개의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들은 상을 싹쓸이하며 ‘방탄소년단의 해’였음을 입증했다.

멤버들은 각자 수상 소감을 전했는데요. 뷔는 “제가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했다. 음악으로 인정받고 아미분들께 사랑을 받고 ‘저희 때문에 힐링받는다, 행복하다’란 메시지를 받을때마다 정말 울컥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미분들께 더 멋진 음악을 전해드리자’라는 생각을 계속 해왔다. 지금 이 음악은 정말 포기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정말 성장해서 아미분들께 사랑으로 보답하고 싶다.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의 수상 소식만큼 화제가 된 것(?)이 있다. 다름 아닌 뷔의 비주얼이다. 뷔는 이날 파마 머리를 하고 등장했다. 독특한 헤어스타일을 찰떡같이 소화했다.

퍼포먼스를 할 때 그의 비주얼이 더욱 돋보였다. 하얀셔츠에 블랙 재킷은 마치 동화 속 왕자님을 연상케했다. 팬들은 뷔 파트에서 환호성을 질렀다.

뷔는 이날 선배미(?)도 뽐냈다. 소속사 후배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신인상에 호명되자 기쁨을 표했다. 자신들이 수상 했을 때 보다 더 환호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머리카락이 중요한 게 아니다”, “얼굴 대상이다”, “어느 각도에서 봐도 잘생김”, “김태형 얼굴이 다했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