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성매매 여성들’에게 국민 세금 털어 ‘생계비+주거비’ 지원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한겨레

최근 인구 350만에 달하는 대한민국 ‘제2의 도시’ 부산에 마지막 남은 ‘집창촌’이 사라진다는 소식이 들렸다.

부산시의회 상임위원회가 부산 유일의 집창촌인 ‘완월동 성매매 여성 집결지’를 없애고, 여성 종사자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조례안을 통과시켰다고 한다.

지난 28일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27일 ‘부산시 성매매 집결지 성매매 피해자 등 자립·자활 조례안’을 원안 가결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부산시의회는 “이 조례안에는 성매매 여성들이 ‘성매매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각종 재정 지원을 할 수 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재정 지원에는 ‘성매매 여성 긴급 생계비’, ‘주거비’, ‘직업 교육비 지원’ 등이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koreatimes

현재 부산 서구 충무동에 자리한 ‘완월동 집창촌’에는 37개 업소에서 약 200명의 여성이 성매매에 종사하고 있다. 이들은 “부산시가 완월동 집창촌을 폐쇄하려 해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상생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여 왔다.

이에 부산시는 성매매 여성들이 자립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고, 재정 지원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려졌다.

한편 부산 서구 초장동과 충무동에 걸쳐 있는 대한민국 최초 계획 집창촌은 ‘완월동 집창촌’은 일제강점기에 처음 만들어졌다.

이후 1980년대 가장 번성했다. ‘동양에서 가장 큰 사창가’라고 불리며 수많은 외국인이 몰렸으며, 124곳의 성매매 업소에서 2천명이 넘는 여성들이 일할 정도라고 한다.

2004년 노무현 정부가 성매매방지법을 내놓으면서 쇠퇴했다. 지금은 ‘눈 가리며 아웅 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부산광역시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