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 보냈던 아들이 파양 당하자 ‘뜰장’에 가두고 ‘학대해 죽인’ 부모

Dailymail

아이를 원치 않았던 부부가 있다. 이들은 아이가 생기자마자 버렸고 결국 살해하기까지 했다고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싱가포르에서 ‘뜰장’에 갇혀 부모에게 학대받던 소년이 전신 화상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아들에게 끔찍한 학대를 가한 뒤 살해한 가해자는 소년의 부모다.

앞서 2016년 10월 소년의 부모인 압둘 라흐만(Abdul Rahman) 부부는 당시 여섯 살이던 아들을 고양이나 개를 키우는 ‘뜰장’에 가뒀다.

이후 갖은 폭언과 폭행을 가하는 것은 물론 뜨거운 물을 붓기까지 했다고 전해진다.

결국 이들 부부의 아들은 몸 75%에 화상을 입고 제대로 된 치료조차 받지 못하다가 사망했다고 한다.

경찰 수사 결과 사망한 소년은 코가 골절된 상처였고, 온몸에 긁히거나 멍든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있었다. 직접적인 사인은 ‘화상’이었다.

Dailymail

현재까지도 압둘 라흐만 부부는 범행을 부인하고 있지만, 부검 결과 사망한 소년의 몸에서 상습적인 폭행 흔적이 나온 만큼 아동 학대 사건일 확률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싱가포르에서 살인은 유죄가 입증될 경우 교수형 등 사형에 처한다고 알려졌다.

데일리메일은 압둘 라흐만 부부에게 유죄 판결이 내려질 경우 사형에 처해질 전망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들 부부는 2011년 아이를 원하지 않던 상태에서 태어난 아들을 다른 곳으로 입양 보냈다고 한다.

하지만 아들은 파양 당했고 2015년부터 직접 키워온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