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실에 맡기고 다시 와보니 웬 ‘털보 아저씨’ 한 마리가 있어요..”

인터넷 커뮤니티

중국 SNS에 올라온 갈색 푸들 강아지의 모습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자라나며 엉키는 털을 예쁘게 다듬어주기 위해서 주인은 미용실에 푸들을 맡겼다고 한다.

미용하는 동안 잠시 볼일을 보고 강아지를 다시 데리러 온 주인은 자신의 귀여운 푸들은 온데간데 없고 웬 아저씨(?)를 발견해 당황을 했다.

사진속에서는 분명 원래 풍성한 털을 가지고 있었는데 갑자기 강아지 한 마리가 턱과 귀를 남기고 전신의 털을 다 밀린 채 서 있었다고 한다.

인터넷 커뮤니티

코를 기준으로 정확하게 얼굴 윗부분이 전부 밀린 채 귀만 남겨진 모습은 마치 탈모로 휑한 정수리를 연상시키고 있다.

또한 강아지에게서 어느 동네에나 한 명씩 있을 법한 중년 남성의 모습을 발견하자 사람들은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강아지는 자신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줄도 모르고 눈을 동그랗게 뜨고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주인이 과연 이 스타일을 요청한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그 어느 쪽이든 경악할 주인의 표정이 눈에 선하게 보인다.

이에 많은 누리꾼들은 “인사드려야 할 것 같은 페이스네..” , “미용사는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저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