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색 자주하는 여성, ‘유방암’ 걸릴 확률 높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머리카락을 자주 염색하는 여성이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한다.

지난 15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영국 런던의 프린세스 그레이스 병원 소속 케파 모크벨(Kefah Mokbel) 교수 연구팀의 연구 결과를 보도하였다.

연구에 따르면 머리카락을 자주 염색한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14% 높았다고 한다.

모크벨 교수는 “여성은 합성 염색약 사용을 연간 2~6회로 줄이고 만 40세부터는 정기적으로 유방암 검사를 받는 게 좋다”면서 “파라페닐렌다이아민과 같은 성분을 2% 미만으로 함유한 염색약을 선택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전하였다.

이어 “결과를 확정하기 위해 연구가 더 필요하다”면서도 “염색약에 노출되는 것이 유방암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다만 천연 염색 재료나 매직 스트레이트 파마약은 유방암과 별다른 상관관계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한다.

모크벨 교수는 “로즈힙(들장미 열매)과 루바브(대황) 등과 같은 천연 허브 재료로 만들어진 염색약이 안전하다”며 “매직 스트레이트 파마약이 유방암 위험을 키운다는 증거는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연구에 참여한 다른 연구진들은 해당 연구가 염색약 사용과 유방암 위험의 명확한 인과관계를 규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연구에 참여한 핀란드의 암 전문가 산나 헤이키넨(Sanna Heikkinen)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 모발 염색약 사용과 유방암 위험 사이의 통계적 연관성을 관찰했지만 실제로 인과관계는 확인할 수 없었다”고 설명하였다.

이어 “머리카락을 염색한 여성들은 다른 화장품도 많이 사용한다”며 염색약 외에 다른 원인이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