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모임, 회식장소로 뜨고 있는 고급 끝판왕 ‘호텔식 술집’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tvn 혼술남녀

최근 날로 늘어나는 술집들 때문에 이색 콘셉트는 살아남기 위한 필수 수단이 되고 있다고 한다.

서울 홍대에는 북한을 모티브로 한 술집이 생기는가 하면 중국, 일본 등 해외를 간접 체험할 수 있는 술집과 목욕탕, 도서관 등으로 꾸며 놓은 술집들도 쉽게 볼 수 있다.

이런 상황 속에 최근 호텔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이색 술집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고 있었다.

이 술집은 입구부터 남달랐다. 마치 호텔과 같이 프런트를 통해 안내를 받을 수 있었으며, 각 호실로 구분된 룸은 객실과 차이가 없어 호텔에 온 듯한 착각을 들게 만들었다.

객실과 같은 룸은 해당 방을 이용하는 손님을 위한 프라이빗한 공간인데, 장치를 이용해 내부에서 원하는 음악을 틀 수 있다.

Facebook 대구늬우스

특히, 큰 창문으로 바깥을 볼 수 있어 도심 속 야경을 바라보며 술 한 잔을 기울일 수 있을 것 같다.

또 조명의 밝기도 원하는 대로 조절할 수 있어, 룸을 이용하는 동안 음악부터 조명까지 완벽한 맞춤 공간을 만들 수 있다고 전해진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신기하다. 꼭 가보고 싶다”, “우리만의 세상이라니 정말 좋다”, “술을 못 마셔도 가고 싶다”, “진짜 호텔이라고 생각하고 수면 바지만 입고 술 마셔보고 싶다”는 등 큰 호응을 나타냈다.

한편 호텔식 술집 내부에서는 오늘의 운세 보기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으며, 원할 경우에는 다른 룸에 메시지를 보낼 수도 있다고 하니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Facebook 대구늬우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