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이었던 양희, 성훈 보살핌 덕분에 건강해진 ‘근황’

인터넷 커뮤니티

배우 성훈의 반려견 양희의 근황이 공개됐다. 한층 건강해진 모습이었다.

그동안 성훈은 자신의 SNS를 통해 양희의 사진을 게시하며 근황을 전했다. “가장 편안한 시간 너와 함께 있는 시간”이라며 녀석과의 일상을 공유했는데요. 또 산책 인증샷을 올리기도 했다. 그동안 양희는 줄을 무서워해 다른 강아지들처럼 산책을 할 수 없었다고 한다.

성훈은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을 당시 “만질 때도 간식을 줄 때도 줄과 함께했다”며 양희의 줄 공포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했음을 전하기도 했다.

이하 성훈 인스타그램

성훈의 보살핌에 양희는 줄에 대한 두려움을 떨치고 산책에 성공,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하기도 했다.

이후 공개된 근황에서 양희는 살이 토실토실 올라 있는 모습을 보였다. 밝아진 표정도 눈길을 끌었다.

양희는 성훈이 임시보호를 하던 유기견이었다. 피부병과 폐렴 등을 앓고 있어 입양도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에 성훈은 양희를 입양하며 새식구로 받아들였다. 그는 “건강한 아이가 아니라 아픈 아이라서 더 입양하고 싶었다”고 전해 눈길을 모으기도 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