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 음원 사재기 의혹에 윤민수 아내가 한 말

엑스포츠뉴스

‘바이브’ 윤민수의 아내 김민지 씨가 최근 ‘블락비’ 박경이 제기한 사재기 의혹에 대해 언급하였다.

지난 27일 한 팬은 김민지 씨의 인스타그램에 “지금도 박경 옹호하는 사람들, 댓글러들이랑 싸우고 있다. 너무 못된 말들이 가슴을 후벼 판다. 그래도 다행인 건 후랑 아빠가 편안해 보여서 조금 마음이 놓인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김 씨는 “이번에 정말 고소하려고 준비하고 있다”며 “조금만 기다려달라.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답글을 달아 눈길을 끌고있다.

osen

앞서 박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를 비롯한 여러 가수들의 이름을 거론했다. 이어 “나도 음원 사재기 좀 하고 싶다”고 저격해 논란이 시작됐다.

윤민수는 다음 날인 2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바이브는 사재기를 하지 않습니다”라며 의혹을 직접 부인했다. 또한 관련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도 밝힌 상태다.

윤민수 아내 김민지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