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방시혁 대표 “사람 투자가 아시아의 성장동력이 될 것”

뉴시스

K팝 슈퍼스타 방탄소년단(BTS)을 키워낸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한,아시아 국가 정상들 앞에서 사람에 대한 투자를 강조하였다.

방 대표는 지난 25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한, 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문화혁신포럼 첫 세션 발제자로 나섰다고 한다.

BTS 공연 영상과 함께 등장한 방 대표는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콘텐츠 제작자로서 자신이 경험과 생각을 전했다.

방 대표는 과거 아프리카 기근을 해결하려고 기획된 공연인 ‘라이브 에이드'(Live Aid)를 소개하였다.

연합뉴스

방 대표는 “라이브 에이드는 역사상 가장 규모가 컸던 실시간 공연 중계”라며 “음악을 통해 인류애를 호소했고, 즉각적인 반향과 흥분이 지구를 휩쓸었다”고 설명하였다.

그러나 현재는 당시와 다른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고 한다.

지금은 그 다양성의 층위를 헤아릴 수 없고, 서로 다른 취향과 개성을 지닌 사람들을 단번에 집중시키는 게 쉽지 않다는 것이 방 대표 생각이다.

방 대표는 라이브 에이드에 이은 BTS의 성공을 언급하며 “아시아국가의 작은 기획사에서 출발한 BTS, 한국인들이 한국어로 공연하는 모습에 전 세계인들이 열광했다”고 말하였다.

이어 “유튜브 시대의 비틀스인 방탄소년단의 성공이 유튜브 기술의 존재 가치를 증명했다”고 평가하였다.

방 대표는 “현대의 좋은 콘텐츠는 모두가 자신의 이야기라고 할 만한 보편적인 것”이라며 “그런 좋은 콘텐츠는 지금 이 시대에 반드시 던져져야 할 발언”이라고 설명하였다.

그는 “그런 발언은 사람의 몫”이라며 “전 세계에 말을 걸고 전 세계에 그런 반응을 끌어내는 사람에 투자하는 것이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초연결 시대에 아시아의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