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투싼? “현대자동차가 미쳤다,” 역대급 SUV 탄생 예고

현대자동차

이번 SUV 콘셉트카는 현대차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보여주는 7번째 콘셉트카로, 이달 말 열리는 ‘2019 LA오토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라고 한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구동되는 SUV 콘셉트카는 제품 경험에 감성적 가치를 더하고자 하는 현대 브랜드의 디자인 철학 안에서 파라메트릭 판타지(Parametric Fantasy)와 초월적 연결성(Transcendent Connectivity)라는 두 가지 테마를 디자인적으로 구현해 냈다고 알려졌다.

차량의 모든 표면은 서로 연결된 듯한 느낌을 자아낸다. 끊김없이 연결된 면과 선들이 만들어 내는 감각적 긴장감은 콘셉트카가 가진 역동성을 극대화한다.

현대자동차

특히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된 콘셉트카 ‘르 필 루즈(Le Fil Rouge)’와 최근 공개된 ‘더 뉴 그랜저’에 적용된 ‘그릴’과 헤드램프가 일체형으로 연결된 ‘히든 시그니처 램프’는 이번 콘셉트카에서 한 단계 더 진화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SUV 콘셉트에 적용된 ‘라메트릭 에어 셔터 그릴(Parametric Air Shutter Grille)’은 정지 상태에선 그릴이 닫혀 있다가, 차량의 움직임에 따라 셔터가 이동하면서 역동성을 강조한다. 공기역학을 고려해 연비효율을 높여주며 ‘기능’과 ‘디자인’을 동시에 노렸다는 설명이다.

한편 SUV 콘셉트카의 상세 제원은 이달 말 미국 LA 콘벤션 센터에서 진행되는’2019 LA 오토쇼’에서 공개된다고 전해졌다.

현대자동차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