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수, 음원 사재기 언급에 대해 한번 더 입장 표명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윤민수 ‘사재기’ 의혹에 “바이브는 사재기를 하지 않습니다” 라고 인스타그램에 개시했다

가수 윤민수가 ‘사재기 의혹’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였다.

윤민수는 지난 2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바이브 1집부터 최근 발매된 싱글앨범 ‘이 번호로 전화해줘’ 자켓 이미지를 게시하였다. 여러장의 이미지를 게재한 뒤 그는 ‘바이브는 사재기를 하지 않습니다’라는 메시지가 적힌 사진을 함께 게시하고, 자신의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하였다.

인터넷 커뮤니티

또한 같은 날 오후 바이브, 벤, 김동준 등이 소속된 메이저나인 공식 SNS에는 ‘메이저나인 소속 아티스트들은 사재기를 하지 않습니다’라는 메시지가 적인 이미지도 게시되었다.

이에 앞선 24일, 가수 박경은 자신의 SNS에 바이브, 송하예, 전상근, 장덕철 등 선후배 가수의 실명을 언급하며 “나도 음원 사재기 하고 싶다”라는 글을 게시했고, 해당 글은 같은 날 오후 삭제됐지만 이미 일파만파 퍼진 뒤였고, 다음 날인 25일 실명이 언급된 가수의 소속사 측이 의혹 해명과 함께 박경의 주장에 반박하였다.

윤민수 인스타그램
메이저나인 공식 트위터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