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호텔·모텔 등 숙박업소에서 일회용품 제공 금지된다 “

티스토리

그동안 지금까지 호텔, 모텔 등 숙박업소에서는 일회용 샴푸와 린스, 칫솔, 면도기 등이 들어 있는 어메니티를 유·무상으로 제공해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숙박 시 편리하게 이용했던 이 어메니티를 제공받지 못할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정부가 일회용품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숙박업소 ‘어메니티’도 이에 포함됐기 때문이라고 한다.

지난 22일 환경부는 ‘제16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중장기 단계별 계획을 논의해 수립했다고 알렸다.

먼저, 샴푸, 린스, 칫솔, 면도기 등 일회용 위생용품은 오는 2022년부터 50실 이상 숙박업, 2024년부터 모든 숙박업에서 무상 제공할 수 없게 됐다고 알려졌다.

투숙객들은 이때부터는 개인 위생용품을 지참해 방문해야 할 전망이다.

인터넷 커뮤니티

일회용품 규제는 이 뿐만 아니다. 카페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컵뿐 아니라 종이컵도 사용이 금지된다.

매장에서 마시던 음료를 테이크아웃 해가려면 돈을 지불해야 하는 것이다.

현재 백화점, 쇼핑몰, 대형 슈퍼마켓 등에서만 사용할 수 없는 비닐봉지 역시 2022년부터 편의점과 같은 종합 소매업, 제과점에서도 사용할 수 없게 된다.

포장과 배달 음식에도 규제가 시작된다. 일회용 숟가락·젓가락은 물론, 플라스틱 빨대도 2021년부터 사용할 수 없다고 한다.

세척시설을 갖춘 장례식장에선 2021년부터 일회용 컵·식기 사용이 전면 금지된다.

한편 정부는 해당 로드맵이 제대로 이행된 경우, 2022년까지 일회용품 사용량이 35% 이상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환경부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