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단발’로 헤어스타일 바꾸고 인형 같은 미모 뽐낸 ‘천우희’

이하 천우희 인스타그램

배우 천우희가 인형 비주얼을 뽐냈다. 지난 11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사진을 게시했다.

천우희는 미용실에 있었다. 머리를 자르기 위해서였다. 긴머리에서 단발 머리 스타일로 변신 중이었다.

칼단발로 인형 비주얼을 뽐냈다. 날카로운 턱선도 자랑했다. 인증샷을 남기겠다는 듯 자신의 카메라로 사진을 찍고 있었다.

한편 천우희는 영화 ‘앵커'(감독 정지영) 출연을 확정했다. ‘앵커’는 방송국 간판 앵커 세라에게 의문의 제보자가 자신이 살해될 것이라며 직접 취재해 달라는 전화를 걸어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다고 한다.

천우희는 방송국 메인 앵커 ‘세라’로 분할 예정이라고 한다. 당차고 강인한 인물이다. 하지만 어느 날 의문의 제보 전화를 받고 미스터리한 사건의 한 가운데 놓이게 된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단발도 너무 잘 어울리네요”, “앵커 기대됩니다”, “다양한 연기 보여주세요”, “너무 이뻐요” 등 열렬한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