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욕 생기고 살쪘다고 말한 ‘태연’ 근황

이하 태연갤러리 ‘마자’

‘소녀시대’ 태연이 색다른 근황을 전했다.

태연은 지난 23일 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평화의전당에서 팬들을 만났다. ‘2019 태연 단독 팬 미팅 ‘인사이드 태연 위드 소원’을 개최했다.

앞머리를 내리고 긴 생 머리를 하고 무대에 올랐다. 뽀얀 피부가 더욱 도드라졌다. 인형같은 미모를 뽐냈다. 이날 정규 2집 ‘퍼포즈'(Purpose) 활동에 대한 감회부터 전했다. ‘기억을 걷는 시간’ 등을 열창하며 노래실력을 뽐냈다.

그는 팬들과 가까이서 소통을 이어갔다. 이날 참석한 팬들에 따르면, 태연은 최근 자신이 겪은 변화를 언급했다. 다름 아닌 식욕과 체중에 관한 이야기였다. 태연은 최근 식욕이 생기고 살이 조금 올랐다고 밝혀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이에 팬들은 “들은 말 중에 가장 기쁘다”, “식욕 올랐다는 거 왜 이렇게 귀엽지”, “살 살짝 오르니까 데뷔 초 모습 보인다”, “볼 통통 귀엽다”, “살이 쪄도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태연은 이날 준비된 코너가 모두 끝났음에도, 무대를 한동안 내려가지 못했다. “눈에 얼른 담아 놔야지 언제 또 볼지 모르니까”라며 관객석을 한참 바라봤다. “고마워요. 찡하다. 여러분 진짜 갈게요. 고맙습니다. 사랑해요. 소원이 짱”이라며 인사를 건넸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