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처럼 ‘16.9도’로 도수 내린다

롯데주류

롯데주류는 11월 27일부터 ‘처음처럼’의 알코올 도수를 16.9도로 낮춘다고 지난 25일 밝혔다고 한다.

롯데주류는 소주를 가볍게 즐기며 마시는 것을 선호하는 ‘저도화 트렌드’에 맞춰 알코올 도수를 낮췄다고 전했다. 이를 통해 처음처럼의 대표 속성인 ‘부드러움’을 지속적으로 강조할 계획이라고 한다.

롯데주류

또 브랜드 로고를 포함한 디자인 요소를 간결하게 정리하고, 라벨의 바탕색을 밝게 하는 등 젊은 느낌으로 디자인을 리뉴얼 하였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전국구 소주 주력 제품의 알코올 도수가 16도 대로 내려간 것은 처음처럼이 처음”이라며 “부드러움을 강조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이번에 리뉴얼한 제품을 통해 소주시장에서 ‘부드러운 소주’ 이미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