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름은 박근혜, 친구 이름은 김정은· 최순실입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최근 난감한 이름을 가져 개명을 고민하는 이의 사연이 전해지고 있다.

지난 21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개명을 고민하고 있다는 여성이 나왔다.

서장훈이 여성에게 이름을 묻자 그는 “박근혜”라고 또박또박 대답했다.

여성은 이어 “주변에 최순실, 김정은이라는 친구가 있다”며 “개명을 해야 할까요?”라고 진지하게 고민을 털어놨다고 한다.

탄핵을 당한 전직 대통령과 똑같은 이름이 나오자 서장훈은 당황하는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은 “이거 잘못하면”이라고 말끝을 흐리더니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고 한다.

과연 두 사람은 여성의 남모를 고민에 어떤 해결책을 내놓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박근혜라는 난감한 이름을 가진 여성의 자세한 고민은 오늘 방송되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