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알람 듣고 ‘5분만’ 더 자면 만성피로 생긴다

인터넷 커뮤니티

요즘 영하 10도 안팎의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다. 이맘때면 뜨끈한 전기장판에서 일어나기 싫어 ‘5분만 더’를 외치는 이들이 대다수일 것이다.

5분 동안 더 자는 대신 조금 더 빨리 씻고, 서둘러 나갈 채비를 하면 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알람이 울릴 때 ‘다시 알림 버튼’을 누르고 몇 분이라도 더 눈을 감고 있는 행동은 우리 몸을 온종일 피곤하게 만들 수도 있다고 알려졌다.

지난 4월 미국 뉴욕대 랭곤의료센터 연구팀은 알람이 울릴 때 ‘다시 알림 버튼’을 누르고 짧게 더 자고 싶은 유혹에서 반드시 벗어나야 한다는 내용의 논문을 발표했다고 한다.

알람 버튼을 끄고 잠을 더 자봤자 가볍고 질 낮은 잠을 자게 되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잠에서 깰 무렵이면 우리의 몸은 보통 ‘렘(REM)수면’ 마지막 부분에 가까워져 있는 다시 잠들면 새로운 렘 주기로 빠져들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몇 분 뒤 다시 알람이 울리면 수면 주기 한가운데서 깨게 되고 비몽사몽한 상태가 더 오래 지속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중앙일보

따라서 만성피로에 시달리고 싶지 않다면 일어나야 할 시간에 알람을 정확히 맞춰 단번에 일어나야 한다.

잠을 조금 더 자려고 알람 시간을 여러 개 맞추면 수면만 방해될 뿐이라고 한다.

만약 오늘도 여러 개의 알람을 맞춰두고 자고 깨기를 반복했다면 당장 내일부터 이 습관을 버리는 게 좋겠다. 지금보다 훨씬 더 개운한 일상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한편 해당 연구 결과는 ‘수면 건강 저널(Journal Sleep Health)’에 게재됐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sbs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