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층이 유흥업소” 전역하자마자 ’12억’ 세금 폭탄 맞은 대성

newsen

최근 YG엔터테인먼트 소속 빅뱅 대성이 무허가 유흥주점 영업으로 10억 원이 넘는 세금 폭탄을 맞았다고 전해진다.

지난 20일 채널A ‘뉴스 A’ 보도에 따르면 대성은 불법 운영 건물과 관련해 거액의 지방세를 추가로 지불해야 한다.

2017년 대성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건물을 무려 310억여 원을 주고 매입했다고 알려졌다.

해당 건물의 지하 1층, 지상 5-8층까지 총 다섯 개 층에서 무허가 유흥업소 운영 정황이 확인됐다고 알려졌다.

세무 당국은 불법 운영을 저지른 다섯 개 층을 대상으로 일반 세율의 16배인 최대 10억 원의 재산세와 4배 수준인 최대 2억 원의 취득세를 추가로 부가했다.

스포츠경향

당초 대성 측은 불법 운영에 대해 몰랐다고 해명하였으나 세무 당국은 중과세는 인지 여부와 무관하다고 밝혔다.

더불어 ‘뉴스 A’는 대성이 건물을 담보로 대부업체에서 52억 원을 빌린 사실을 함께 전했다고 한다.

이들은 대성이 문제의 건물을 매입할 당시 400억 원대에 매물로 내놓은 건물이 팔리지 않았고, 이에 은행에서 대출받았던 금액을 갚기 위해 대부업체에서 돈을 빌렸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위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조만간 대성을 소환해 유흥업소 불법 영업 사실 방조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대성은 지난 10일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했다.

조선일보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