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그래미 후보에 오르지 않자 미국 디스한 ‘할시’

할시 트위터

가수 할시가 ‘방탄소년단’의 팬들을 위로했다. 지난 20일 트위터에서 방탄소년단 팬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공개된 제62회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없었다. 아쉽게 명단에 오르지 못했다고 한다.

전 세계 팬들은 이에 속상해했다. ‘디스 이즈 BTS’를 태그하며 “온 세계가 다 안다” 등 반응을 전했다.

할시는 “지명된 분들 축하한다. 올해 많은 훌륭한 음악들이 후보에 올랐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할시 트위터

이어 “내 친구들, 동료들이 명단에서 빠진 걸 확실히 볼 수 있지만, 음악이 말하고 있다”라고 했다.

그는 “매년 이런 식. 부정적인 모든 걸 지우고, 무시한다. ‘방탄’은 많은 후보에 오를 만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그들이 인정 못 받은 게 놀랍지 않다. 미국은 뒤처졌다. 때가 올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미국 ‘롤링스톤즈’도 비판했다. “그래미는 늘 그렇듯 시대에 뒤처졌다. 글로벌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62회 그래미 어워즈는 내년 1월 26일 미국 LA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다고 한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