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 프랜차이즈’ 8곳 중 1곳’은 위생 불량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최근 맥도날드·맘스터치·KFC 등 유명 햄버거 프랜차이즈 매장 8곳 중 1곳은 위생 상태가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고 한다.

특히 이번에 적발된 매장들은 조리대를 불결하게 쓰거나 유통기한이 지난 재료를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달 1∼15일 햄버거 프랜차이즈 맥도날드·롯데리아·버거킹·맘스터치·KFC 매장 147곳을 점검한 결과, 19곳(13%)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됐다고 밝혔다고 한다.

위반 내용은 조리장 위생 불량(14곳), 유통기한 경과원료 사용(2곳), 영업장 면적 변경 미신고(1곳), 보관기준 위반(1곳), 냉동제품 해동 후 재냉동(1곳)이다.

업체별 적발 건수로는 맥도날드가 7곳, 맘스터치 6곳, KFC 5곳, 롯데리아 1곳이었고, 버거킹 매장은 적발되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지방자치단체는 이들 매장에 대해 행정처분을 한 뒤 3개월 이내에 재점검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와 관련해 식약처는 내년부터 4월 가정의 달과 봄·가을 등 연중 계획된 기획점검 이외에도 불시에 특별점검을 할 전망이다.

또 내년 1월까지 햄버거 패티 조리 방식별 맞춤형 위생관리 매뉴얼을 마련해 업체가 안전관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고 한다.

이 밖에 식약처는 육류·닭고기·생선 등 동물성 원료를 가열 조리할 때는 식품의 중심부까지 충분히 익혀서 조리하도록 ‘식품의 기준 및 규격’ 개정도 추진하고 있다.

식약처는 “소비자는 햄버거를 섭취할 때 패티가 충분히 익었는지 잘 살펴야 한다”며 “덜 익었거나 위생 상태가 불량한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전화(1399) 또는 민원상담전화(110)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고 알려진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