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PD 조작 논란 엑스원 멤버들 ‘팀 해체’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x1

조작 투표 논란에 휩싸인 그룹 엑스원의 위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여진다.

가장 중요한 멤버들 역시 해체와 유지, 두 길을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조이뉴스 보도에 따르면 엑스원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CJ ENM은 엑스원 멤버들이 소속되어 있는 각 회사에 “멤버들이 원한다면 팀을 유지하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원 소속사 관계자들 역시 “CJ ENM 측이 최근 엑스원 멤버들만 따로 모아서 회의를 했다. 이후 CJ ENM 측의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고, 엑스원 측 역시 “CJ ENM 측이 최근 엑스원을 만난 것은 맞다”고 이를 인정했다고 한다.

x1 공식 트위터

어떠한 대안도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 멤버들은 중대한 사안이라는 점을 감안해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는것으로 알려져있다.

일부 멤버들은 팀 해체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유지를 원하던 멤버들도 수사가 점점 진행되자 조금씩 마음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생각되고 있다.

앞서 Mnet ‘프로듀스’ 시리즈를 제작한 안준영 PD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프로듀스 X 101’과 ‘프로듀스 48’의 투표 조작 혐의를 인정했었다.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조작이 일부 인정되면서 팬들의 투표로 탄생됐던 아이즈원은 컴백을 잠정 연기했고, 엑스원 역시 큰 타격을 입고 있다.

더불어 지난 14일 안준영 PD는 ‘프로듀스 101’ 시즌 1, 2 순위를 조작한 혐의를 일부 인정하기도 하였다.

한편, 엑스원은 다음 달 4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리는 ‘2019 MAMA’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조작 논란으로 인해 불참을 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Mnet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