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스티커’ 때문에 화가 난다며 더 빼먹겠다는 ‘배달원’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치킨에 닭다리가 빠져서 온다거나 주문한 도넛 개수보다 적게 배달이 오는 등 최근 일부 배달 기사들이 음식을 빼먹는 행위가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고 한다.

이로 인해 음식점 업주들은 손님 몰래 음식 빼먹는 배달원을 막겠다며 ‘안심 스티커’를 부착하는 대안을 내놓았었다.

그런데 전혀 예상치 못한 반응이 등장했다고 한다. 안심 스티커를 붙이자 더 화가 나 ‘도둑질’을 계속해야겠다는 배달부의 글이 올라온 것이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안심 스티커가 붙은 치킨 사진과 함께 배달부로 추정되는 글쓴이가 작성한 게시글이 올라와 소비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였다.

작성자 A씨는 안심 스티커가 붙은 치킨 사진과 함께 짧은 글을 올렸다고 한다.

그는 “요즘 음식점에서 배달원들이 음식을 빼먹지 못하게 스티커를 붙여놓은 거 보고 빡쳐서 더 빼먹었다”고 말하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스티커에는 ‘주문하신 분 이외에는 개봉을 금지합니다’라는 멘트가 적혀있지만 A씨는 이를 신경조차 쓰지 않았다.

배달부가 음식에 손을 대지 않았다는 일종의 증거이자 고객에게 배달음식을 온전하게 가져다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안심 스티커 때문에 자신은 더 화가 났다는 것이었다.

실제 해당 사진 속 안심 스티커 좌우에는 약간의 공간이 존재해 마음만 먹으면 음식을 빼먹을 수 있어 보여진다.

해당 글이 전해지자 소비자들은 “어떻게 하면 이런 생각을 가질 수 있는 것이냐”, “아무도 믿지 못하는 세상이 됐다” 등의 불안함을 내비치게 됐다.

물론 음식을 빼먹는 기사들은 극소수이겠지만 일부 배달부끼리 ‘나쁜 손’이 되지 말자는 다짐이 필요할 것이다.

한편 배달부가 올린 글로 추측되는 해당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로 나타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