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페미니스트가 맞습니다”···서울 국제 돌봄엑스포 박원순 시장

영화 ’82년생 김지영’ 스틸컷

“소설 82년생 김지영을 읽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저는 페미니스트가 맞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성을 위한 복지 정책을 설명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박 시장은 여성의 돌봄 부담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지난 11월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돌봄엑스포에서 박 시장은 서울시의 ‘돌봄 정책’을 소개하였다.

박 시장은 “저는 3년 전 책 ’82년생 김지영’을 읽고 눈물을 흘렸고 절망감이 들었다”라고 말하였다.

평범한 여성·직장인인 주인공 김지영이 성공할 재능을 가지고 꿈도 있었음에도 결혼과 육아를 시작하면서 모든 게 날아간 게 안타까웠다는 것이다.

서울시

육아와 돌봄을 대한민국에서는 아직 여성이 맡고 있는 게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게 박 시장의 생각이다. 이것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공공기관, 국가가 나서야 한다는 게 박 시장의 지론이기도 하였다.

박 시장은 이러한 아픔을 줄이기 위해 서울시가 현재 행하고 있는 생애주기별 돌봄 정책을 언급했다고 한다.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청년수당, 신혼부부 주거 지원, 데이케어센터, 치매안심센터 등을 서울시는 시행하고 있다고 했다.

“저는 페미니스트가 맞습니다”

박 시장은 이런 말도 했다. 돌봄 시스템의 부재로 인해 여성이 피해를 받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나온 말이라고 한다.

여성을 위한 정책이 사회에 긍정적 이득이 될 것이라 설명한 박 시장이 또 어떠한 정책들을 내놓을지 주목되고 있다.

yes24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