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 마감했다” 말했다고 분식집 여주인 살해한 60대 징역 ’23년’ 선고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영업 끝내려고 하니 돌아가달라는 말에 격분해 분식집 주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남성이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고 전해졌다.

부산지법 형사6부(최진곤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씨(65)에게 징역 23년을 선고했다고 18일 전했다.

A씨는 지난 5월16일 오후 11시쯤 부산 중구의 한 분식집에서 “가게를 마치려고 하고 많이 취했으니 집에 돌아가셔라”는 주인 B씨(56·여)의 말에 “나를 무시하느냐”고 화를 내며 계속해서 술을 마셨으며

출처:뉴스1

분식집에 있던 손님들이 모두 나간 뒤 B씨가 “영업시간이 다 됐으니 나가달라”고 재차 요구하자 분식집 주방에 있던 흉기를 들고나와 B씨를 살해하였고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술에 만취해 심신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으며

재판부는 “범행 이후 집까지 스스로 걸어갔고, 집에서는 옷을 갈아입은 후 피가 묻어있는 신발과 옷을 직접 세척하기까지 한 점 등을 종합해 보면 범행 당시 술에 취해 심신미약 상태에 있었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이어 “매우 잔인한 수법으로 범행을 저질렀고, 피해자가 사망에 이르기까지 느꼈을 극심한 공포와 육체적 고통 등을 감히 가늠하기 어렵다”며 “그럼에도 A씨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범행을 부인하고 있으며 그 죄책에 상응하는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민수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