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사람들은 위해 백반 단돈 ‘1000 원’ 에 파시던 할머니의 마지막 유언

인터넷 커뮤니티

2010년, 이곳 식당의 주인이었던 故 김선자 할머니는 사업 실패로 끼니를 때우기 어려웠던 시절을 생각하며
‘1천원 백반’을 팔기 시작했다고 한다.

노점상을 운영하거나 폐지를 주우며 어렵게 생계를 이어가는 독거노인들이 제대로 밥을 챙겨 먹을 수 있도록 값싼 백반을

제공 하였으며

이곳 식당의 백반에는 밥 한 공기, 반찬 세 가지, 된장국이 포함된 가격은 단돈 1천원.

사실 김선자 할머니는 어려운 이웃에게 공짜로 밥을 주고 싶었지만

최소한의 자존심을 지키고 당당하게 밥을 먹고 가라는 뜻에서 1천원을 받기로 결심했다. 당연히 식당은 적자였지만 할머니는 돈을 벌기 위해 식당을 운영하는 것이 아니었다.

이하 SBS 궁금한이야기 Y

안타깝게도 지난 2012년 김선자 할머니가 암에 걸려 식당 영업이 중단되기도 했었다.

하지만 광주신세계, 한화생명 등 기업들의 후원 및 지원이 이어지면서 2013년 6월 영업을 재개 하였고

이후 2015년 김선자 할머니는 “계속해서 식당을 운영해달라”는 유언을 남기고 세상을 마감하셨다.

딸 김윤경씨는 그 따뜻한 마음과 선행을 이어가기 위해 ‘해뜨는식당’의 운영을 맡기로 하고, 지금까지 계속 영업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에는 식당이 있던 건물이 매매되면서 운영 중단 위기를 다시 한번 겪었지만 다행히도 그 주변에 공간이 마련돼 내부 공사를 마친 후 영업을 계속할 수 있었다.

故 김선자 할머니의 1천원 백반은 적자와 손해를 감수하면서도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눔을 실천하는 대표적인 사례이며 그 따뜻한 마음과 실천이 삭막한 사회에서 큰 귀감이 되고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