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볶음밥은 먹지만 ‘생김치’는 ‘냄새’나서 못 먹겠다는 요즘 10대들

youtube 심방골주부

매콤하고 짭짤한 맛으로 전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우리나라 대한민국 대표 음식 ‘김치’.

하지만 대표 음식이라는 타이틀에도 불구하고 생김치 특유의 맛과 향을 불편해하는 10대가 늘고 있다고 한다.

최근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생김치를 편식하는 이가 과반에 가까운 것으로 조사됐다고 알려졌다.

특히나 10대와 20대가 생김치를 싫어한다고 답했으며 구체적인 이유로는 김치 특유의 향과 맛 때문이라고 답했다.

흥미롭게도 이들은 김치찜, 김치볶음밥처럼 찌거나 구운, 익힌 김치는 먹는다고 답했다고 한다. 익히면 특유의 향과 맛이 줄어든다는 것.

싫어하는 정도가 심한 사람은 “김치냉장고 냄새도 싫고 젓가락이 김치에 닿는 것도 싫다. 김치 찢을 때 잡아달라고 하면 짜증 난다”고 설명했다.

따라쿡

그러면서 이들은 김치를 못 먹는다는 이유로 지적받아야 한다는 점이 가장 불편하다고 전했다.

한 누리꾼은 “다른 음식은 아무 말 안 하면서 유독 김치를 못 먹는다 하면 지적한다”며 “음식은 어디까지나 기호 식품이고 안 먹는다고 죽는 것도 아닌데 어린애 취급을 한다”고 답답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편식은 부모님과 자녀 또는 학생과 제자 등 인간관계를 갈라놓는 역할을 종종 맡곤 한다.

물론 편식은 신체 건강을 유지하는데 있어 좋지 않다. 하지만 과거와 달리 이를 대체할 다양한 음식들이 존재한다.

그렇기 때문에 편식하는 행동 자체를 무작정 비난해선 안 되겠다.

그 음식을 왜 피하는지, 안 먹는 건지, 못 먹는 건지 등 상대를 먼저 생각하고 이해하려는 노력이 필요할 것 같다.

한편 최근 생김치 외에도 오이, 연근, 가지 등이 ‘밥도둑’과 반대의 뜻을 가진 ‘밥경찰’로 불리며 편식의 대표 음식으로 꼽히고 있다.

Gloria’s Story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