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사병 확진 환자 ‘추가’ 발생, 중국서 흑사병이 퍼지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중국 베이징에서 두 명이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아 중국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이런 가운데 흑사병 확진 환자가 한 명 더 추가로 발생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확산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11월 17일 중국 네이멍구 시린궈러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55세 남성으로 지난 5일 시린궈러의 한 채석장에서 야생 토끼를 잡아먹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해당 환자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반복적으로 발열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져있다.

앞서 지난 12일에는 시린궈러 출신 환자 2명이 폐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았었다.

의료진 검진 결과 이 남성은 앞서 베이징 병원에서 폐 흑사병 확진자 2명과 같은 시린궈러에 거주하고 있으나 흑사병의 종류는 림프절 흑사병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흑사병은 크게 폐 흑사병과 림프절 흑사병 그리고 패혈증 흑사병으로 나뉘며 조기 치료를 받지 못하면 사망률이 100%에 달할 정도로 위험한 전염병이라고 한다.

특히나 재채기, 기침 등 공기를 통해 전염돼 갑작스러운 발열 및 전신 증상을 일으키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현재 림프절 흑사병에 걸린 해당 남성은 네이멍구 울라차푸의한 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다.

보건당국은 “남성과 접촉을 했던 사람은 총 28명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미 격리해 의학적인 관리를 받고 있다”라고 말하였다.

한편 흑사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흑사병 유행지역을 갔을 때 쥐나 벼룩, 야생동물 그리고 이들의 사체를 절대 손대선 안 되며 흑사병 증상을 보이는 의심 환자와도 접촉 금지다.

또한 환자의 분비물이나 분비물에 오염된 물품은 반드시 소독해야 한다고 전해지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한길안과병원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