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 ‘등록금’ 횡령해 아들 ‘신혼집’ 인테리어 한 대학교 전 총장

인터넷 커뮤니티 / 신한대학교 로고

김병옥 신한대학교 전 총장이 아들 신혼집을 리모델링하는 데 학생 등록금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한다.

지난 11월 17일 법원과 신한대 등에 따르면 김 전 총장은 2015년 대학 내 연구시설인 국제관 5층을 사택으로 개조해 아들 부부를 살게 하였다.

통상 연구시설은 사택으로 전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국제관은 세미나나 연수 참가자의 숙소로 사용되고 있었다고 전해졌다.

그러나 김 전 총장은 사택에 아들 부부가 살게 하면서 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이게 하는 내용의 공문을 총무인사팀과 재무회계팀 직원에게 작성하도록 지시하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사택을 꾸미면서 공사비 5000여만원을 학생 등록금 등 교비 회계에서 임의로 사용했다고 한다. 또 강화군에 있는 10억원짜리 펜션과 7억원짜리 펜션을 차명으로 산 의혹도 받고있다.

법인에 부과된 세금과 융자금 이자를 낸 혐의도 있었다. 도합 23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그는 8일 징역 2년을 선고받아 법정 구속됐지만 여전히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고 한다.

그는 재판 과정에서 “교비 전용에는 불법 영득 의사가 없었고 인테리어 공사비와 펜션구입은 정당한 교비 지출이어서 횡령이 아니다”라고 주장하였다.

한편 신한대의 등록금은 국내 정상급 수준이다. 올해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신한대 등록금은 연 866만3천900원으로, 전국 4년제 대학 가운데 한국산업기술대와 연세대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대학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