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를 응원하는 학생들에게 ‘동전’ 던진 중국인 유학생들

인터넷 커뮤니티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내용의 대자보를 붙인 한양대 학생들, 그리고 이를 훼손한 중국인 유학생들과의 충돌이 있었다.

이들의 갈등이 심해지면서 중국 학생들이 한국 학생들에게 동전을 집어 던지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지난 11월 15일 한양대학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 학생들이 던진 동전에 맞았다는 한 학생의 글이 게시됐다.

해당 글을 쓴 학생은 “동전을 던지고 도망치는 일부 중국 학생들이 있다며 붙잡아서 물어봤더니 ‘중국 유학생들이 학교에 돈 더 많이 낸다. 우리가 돈 더 많아서 너희 불쌍해서 던져줬다’고 한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였다.

또한 해당 학생은 중국 학생들이 자신의 사진을 웨이보에 무단으로 배포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인터넷 커뮤니티

그는 “신고를 해야 되는데 숫자가 너무 많다. 또 던지고 도망가니 증거 사진이 쉽게 나오지 않는다”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그러면서 중국인들의 행동에 어떻게 대처하는 게 좋을지 의견을 내놓기도 하였다.

“여러분들이 던져주신 소중한 동전들은 중국과 홍콩 민주화 운동을 지지하는 탱크맨 사진 인화 레논월 자보 비용으로 사용하겠다”

“민주 중국을 위한 열망을 소극적인 기부로밖에 나타내실 수 없는 중국 유학생 여러분들의 정치적 민주적 권리의 회복을 기원합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외국어대학교 등 다른 대학 내에서도 홍콩 시위를 두고 한국 학생과 중국 학생들의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상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