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 거부하는 여친 무차별로 ‘폭행’해 얼굴 다 망가뜨린 의사 남친

Straits Times

어떤 누군가를 만나서 좋은 마음을 나누고 좋은 관계를 유지해나가는 것은 항상 설레고 즐거운 일이다.

그러나 사랑은 두 사람이 함께 해나가는 것이며 그 어떠한 것이든 강요로서는 절대 이뤄질 수 없다.

특히 잠자리 등 스킨십을 요구하거나 강요, 협박하는 것은 사랑이란 이름에 가려진 범죄 폭력일 뿐이다.

지난 5일(현지 시간) 말레이시아 매체 신츄(sinchew)는 잠자리를 거부한단 이유로 여자친구에게 폭력을 휘둘러 중상을 입힌 남성에게 10년의 징역형이 선고됐다는 사실을 전했다.

앞서 지난 2017년 싱가포르에 거주 중인 가정의학과 의사 테오(Clarence Teo Shun Jie)와 여자친구인 린(Lin Enhui)은 데이트 앱을 통해 만나 달달한 커플로 사랑을 키웠다고 한다.

하지만 교제를 시작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테오는 린에게 폭력을 휘둘렀고 사귀는 기간 동안 린은 수차례 데이트 폭력을 겪는 수모를 당했다.

갈수록 심해지는 테오의 폭력에 린은 한여름에도 온몸에 든 피멍 때문에 긴팔을 입고 지내는게 일상이었다고 한다.

Straits Times

그러나 매번 어떻게든 테오에게서 벗어나려 했던 린의 노력은 늘 물거품이 되었다고 알려졌다.

이별을 요구할 때마다 테오는 끈질기게 화해를 요청했고, 다시 만나게 되면 더 악랄하고 끔찍한 폭행만 돌아올 뿐이었다.

사건 당일에도 린의 집에 찾아온 테오는 성관계를 시도했지만 당시 이미 마음이 돌아선 린은 이를 거부했다고 한다.

자신을 무시하는 태도에 화가 난 테오는 곧장 린을 침대에 묶어 강간을 시도하려 했고 도망가는 린의 머리와 몸을 벽에 내던졌다고 알려졌다.

몇 시간 동안 이어진 테오의 무자비한 구타로 린의 얼굴은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만큼 중상을 입었고 손가락과 팔이 골절됐다고 한다.

린은 이웃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구조됐고 현장에서 테오는 바로 체포됐다. 이후 법정에서 테오는 고의적인 부상, 불법 구금 등 5건의 범죄로 기소돼 10년 직영형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사랑하는 여자친구에게 사랑을 더 줘도 모자란데 데이트 폭력은 정말 해서는 안 될 것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YTN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