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이 콘서트, 행사 뛸 때마다 ‘TV조선’은 어마어마한 금액을 가져간다

Instagram ‘songgain_’

‘미스트롯’으로 대세 반열에 오른 트로트 가수 송가인 씨의 수익금 중 상당 부분을 TV조선이 가져간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한다

지난 11월 15일 더팩트에 따르면 송가인 씨는 수익금에서 50% 정도를 정산 받고 나머지를 소속사와 TV조선이 나눠 갖는다고 한다

전체 비율로 따졌을 때 TV조선은 송가인 씨 수익금 중 25%를 가져가고 이 계약은 내년 연말 무렵까지 유효하다고 전해진다

‘미스트롯’ 이후 큰 인기를 얻은 송가인 씨 행사 몸값은 2000만원에 육박한다는 후문이 있다

송가인 씨가 행사 열 번을 뛰면 TV조선은 5000만원을 버는 셈인 것이다

TV CHOSUN ‘미스트롯’

송가인 씨뿐만 아니라 ‘미스트롯 톱5 정미애, 홍자, 정다경 씨도 수익금 중 상당액을 TV조선에 분배해야 한다는 계약이다

5위였던 김나희 씨 경우에는 본업이 아닌 가수 활동에 대한 매니지먼트사가 없어 해당되지 않는다고 한다

이들은 방송 후 각 기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해 모든 권리는 소속사와 가수들에게 있다고 한다

하지만 관계자들은 TV조선에서 사전 합의 없이 수익에 대한 권리를 요구해 관련 계약서를 작성하게 됐다고 설명하였다

CJ E&M이 서바이벌 프로그램 방송 전부터 탄생 그룹 계약 사항을 공개하는 것과 달리 TV조선은 ‘미스트롯’이 끝나기 전은 물론 이후에도 출연자들 계약과 관련해 공개된 적이 없다고 전해졌다

한편 송가인 씨는 지난 9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진행되는 미주 6개 도시 투어 ‘미스트롯 콘서트’에 참여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Instagram ‘songgain_’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