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 씹다가 ‘이빨’ 부러진 카라 호랑이, 마취 깨보니 ‘금니’가 생겼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BBC

장난감을 씹다 송곳니가 부러진 독일 호랑이가 황금 송곳니를 선물받았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독일 마스베일러의 티에르아트 동물 보호소의 벵골호랑이 ‘카라’가 황금 송곳니를 해넣은 첫 호랑이가 됐다고 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카라는 장난감을 씹던 도중 송곳니가 부러졌다. 이를 발견한 보호소 측은 덴마크 등 다국적 의료진을 꾸려 카라의 송곳니를 재건할 방안을 궁리하던 도중 금니를 심기로 결정했다고 알려졌다.

보호소에 따르면 의료진은 카라의 치열을 본뜬 뒤 부러진 송곳니 크기에 맞는 금니를 제작했다고 한다. 십여명의 의료진은 4시간에 걸친 수술 끝에 카라의 금니 수술을 성공적으로 종료했다.

티에아르트 동물보호소

이 수술에 참여한 에바 린덴슈미트는 “엑스레이 촬영 사진을 확인한 결과 송곳니가 잇몸 뿌리까지 영향을 주고 있었다고 한다.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카라는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금니를 보이며 웃을 모습을 생각하니 너무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수술을 마친 뒤 카라는 새로 심어진 금니를 계속해서 핥아대는 등 불편해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깝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내 금니로 사육사가 던져준 고기를 씹어먹는 등 완전히 적응한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져 마음이 놓인다.

한편 카라는 지난 2013년 이탈리아의 한 농장에서 불법 감금되어 있었다고 전해졌다. 이어 카라는 2015년 동물보호단체에 의해 구조돼 현재 독일 티에르아트 동물 보호소로 옮겨졌다고 한다.

티에아르트 동물보호소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