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2월 출소하는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 제가 꼭 지옥에 데려가겠습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고작 8살 어린이를 성폭행해 전 국민의 분노를 샀던 성범죄자 조두순이 징역 12년 만기를 채우고 출소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한다.

이 조두순의 출소일은 오는 2020년 12월 13일로 그의 흉악한 범죄 사실을 여전히 생생히 기억하는 시민들은 걱정과 함께 분노의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이에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내 동생, 내 조카, 내 가족을 스스로 지켜야 한다”며 “저 악마 같은 새X 제가 꼭 지옥에 데려가겠습니다”라는 글이 게재돼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글을 올린 게시자는 “조두순의 재범 확률이 높다”며 “자존심 하나로 살아온 조두순에게 또 어떤 피해자가 나올지 모른다”고 말하며 말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어쩌면 살인을 저지를 수도 있다. 너무 뻔하디뻔한 시한폭탄 같은 조두순을 나라에서 격리하지 못한다면 누구라도 해야 하지 않나?”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어 “2020년 12월 13일을 꼭 잊지 말고 기억하자”며 조두순을 향한 본인의 악감정을 여과 없이 드러내고 있었다.

출소한 조두순을 폭행하는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에 해당된다. 그런데도 해당 글에는 글쓴이의 주장에 동조하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매우 많았다고 한다.

한 누리꾼은 “어떤 ‘의인’이 조두순을 응징한다면 성금을 보내고 탄원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히기도 했고 다른 누리꾼도 “정의가 실현됐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해졌다.

‘조선일보’

내년 출소를 앞둔 조두순을 향한 국민적 분노와 두려움이 얼마나 큰지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이에 전문가들도 조두순의 재범 가능성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 3월 채널A 보도에 따르면 법무부는 외부 심리치료 기관을 통해 조두순의 성범죄 치료 경과를 확인하고 ‘조두순의 성적 일탈성이 크다’는 결론을 내렸다.

성적 일탈성은 잘못된 성적 충동이나 성인지를 확인하는 기준으로 재범 가능성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특히나 조두순은 어린 미성년자에게 성적 욕망을 느끼는 일명 ‘소아성애’ 부분에서 ‘불안정’ 평가를 받아 또 다른 미성년 피해자가 생기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계속해서 커지는 상황이다.

한편 조두순은 지난 2008년 경기도 안산에서 8세 아동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조두순은 2020년 12월 만기 출소 후 7년 동안 전자 발찌를 통한 감시 및 감독을 받는다. 또한 5년 동안 ‘성범죄자 알림e’를 통해 신상 정보가 공개된다고 한다.

‘JTBC 썰전’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